메뉴 건너뛰기

서예 Calligraphy

서사표현

1. 서예의 용구

문방사우(文房四友)
•종이  화선지와 같은 한지. 표리가 없고 흡수와 발색이 좋아야 한다. 보관 시에는 펼쳐서 보관한다.
•붓 毛筆  털이 곧고 끝이 뾰족한 것으로, 탄력이 적당하고 먹을 잘 간직해 주는 기름기 없는 털이 좋다. 사용 후에는 빨아서 걸어둔다.
•먹  윤기 있고 오래된 것으로 가볍고 향이 좋아야 한다.
•벼루  먹의 입자가 곱게 갈리고 물이 잘 마르지 않는 것으로, 사용 후 미지근한 물에 씻어둔다.
•기타  연상, 연적 등

 

2. 집필법과 완법

1) 집필법(執筆法) 붓을 잡는 방법
•단구법  잔 글씨를 쓸 때 적당하다.
•쌍구법
 큰 글씨와 중간 글씨에 알맞다.
•오지법  엄지손가락과 나머지 4개의 손가락을 모아 붓대를 잡고 쓰며, 큰 글씨를 쓰기에 적당하다.

2) 완법(腕法) 팔의 자세
•현완법  팔꿈치를 들고 동작을 크게 해서 쓴다.
•제완법  오른 팔굽이 책상에 가볍게 받치며 쓴다.
•침완법  왼손등 위에 붓잡은 손을 가볍게 올려 놓고 쓴다.

 

 

 

단구법
쌍구법
오지법

 

 

 

현완법
제완법
침완법

 

3. 서체(書體)

1) 한글서체  훈민정음의 반포와 더불어 시작
판본체(고체, 정음체)  한글 창제 당시의 글자체로 목판본 형식의 모양으로, 가로획과 세로획의 굵기가 같으며 중심선을 맞추어 쓴다.
국한문 혼서체  판본체가 궁체로 변해 가는 과정에서 쓰여지던 글자체이다.
궁체  '궁중 서체'라는 의미로 조선 중기 이후의 궁녀들의 글씨체에서 시작되었다. 한글서예의 전통이다.
•정자체  단아하고 점획이 섬세하며 아름답다.
•흘림체  붓의 움직임이 빨라 글자와 글자의 연결이 자유롭고 예술적인 서체로 유려한 선이 특징이다.

 

 

 

용비어천가  판본체
궁체
국한문 혼서체

 

2) 한자 서체
전서  주나라 때 석고문 등에 새겨진 글씨체(대전)가 진나라에 와서 소전으로 정리되어 전서체가 된다.
예서  한나라 때 전서의 곡선과 복잡한 점획이 간략해지면서 점차 예서체로 된다.
해서  예서가 변해 점, 획을 정확하게 쓰게 되면서 생겨난 서체(남북조 시대를 거쳐 수/당 시대에 완성)이다.
행서  한자서체의 복잡한 획을 간소화한 서체이다.
초서  능률적으로 쓰기 위해 합리적으로 단순화시킨 서체이다.

 

 

 

 

 

전서
예서
해서
행서
초서

 

4. 우리 나라 서예의 역사

고구려  광개토 대왕릉비(예서체) - 고결하고 웅장한 기상표현
백제  사택지적비 - 북조 시대에 영향, 근엄한 느낌
신라  진흥왕 순수비 - 굳세고 유연한 신라의 미 표현
통일신라  진감 선사비 - 최치원의 서체(구양순체), 김생 - 해동의 서성, 낭공 대사비(왕희지체)
고려  석탄연, 이제현, 이암 등
조선초기  안평 대군 - 송설체   중기 한호 - 석봉체   후기 유순, 이광사, 김정희- 추사체는 근대 서예의 선구적 역할을 함. <죽로지실>은 추사 선생이 황상이라는 친구에게 써준 다실 명칭으로 차를 달여 마시어 늘 차향이 그윽한 문사의 서재를 지칭하였으며, 죽로란 차를 다릴때, 솨아~솨아 하는 소리가 대밭에서 들리는 댓바람 소리와 흡사해서 시적으로 운취있게 쓰여진 말이라고 함.
근대  구한말에서 광복전까지 폭넓고 다양한 경향이 나타남, 오세창, 민영익, 김돈희 등

 

5. 한글 서예의 특징

개형  글씨의 전체 형태를 말하며 삼각형, 사다리꼴, 마름모꼴 등이 있다.
간격  같은 방향의 획은 간격이 고르게 되어야 한다.
중심  좌우 대칭의 글자는 중심이 맞아야 한다.
분할  글자가 닿지 않게 해야 한다.

 

서각표현

비문이나 현판, 작품에 찍히는 전각인, 각인 등은 새로운 서예표현의 예술세계를 이루고 있다. 우리나라의 전각의 역사는 고려시대로 추정되며 당시에는 돌이나 구리 등과 같은 금속을 사용하였으며, 모양도 4각형, 6각형, 원형의 모양을 이루고 있다. 이와같은 고려의 전각은 조선새대에는 임금의 어보로 만들어 졌으며 서예와 한국화의 발달로 많은 발전을 가져왔다.

1. 서각(書刻)의 구분

금석문  비문, 현판 등 서체를 바르게 읽을 수 있도록 직접 새긴 서각표현이다.
전각  나무나 돌 금속 등에 전서체로 인장을 새기는 일이나 새긴 글자를 말한다.

 

2. 전각(篆刻)의 방법

백문인  글자부분을 파내어 찍었을때 글자의 부분이 종이의 흰색 으로 드러난다.
주문인  글자부분만 남기고 여백부분을 새기는 방법으로 인주의 붉은 색으로 나타난다.

 

3. 전각인의 종류

•두인(수인)  종이의 머리맡에 찍힌다 하여 두인으로 부르며 모양은 직사각형, 타원형의 형태이며 백문인으로 새긴다.
•호인  주문인으로 새기며 성명인 밑에 찍어 아호인이라고도 부른다.
•성명인  이름을 새기는 도장으로 백문인으로 새긴다.
•사구인  새기는 내용적으로는 상서로운 고어나 풍류적인 내용, 좌우명 등을 주문인으로 새겨 두인으로도 사용한다.

 

 

 

 

두인
호인
성명인
사구인

 

낙관 落款
낙성관지의 준말. 글씨나 그림 따위에 작가가 자신의 이름이나 호(號)를 쓰고 전각인을 찍어 마무리 하는 일을 의미한다. 서화를 완성하고 마무리 짓기 위해서 작가의 자호(字號), 제작연월일, 제작동기 그리고 시문(時文) 등을 기록한 것을 말하는데 넓은 의미에서는 도장을 찍는 것도 포함된다. 낙관의 위치는 일정하게 정해진 바는 없지만 화면의 공간배치에 따라 작품의 품격을 좌우할 수도 있으므로 낙관의 선정은 작가의 심미안에 따르게 된다.

 

경기도 양평군 용문면 용문로437 용문중학교 미술교과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